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언론보도

언론보도

신문방송에 보도된 한국페도틱협회 관련 기사입니다

  • [헬스경향] 발 질환의 새로운 치료패러다임 ‘페도틱’…예방·초기치료에 효과적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외부활동이 크게 증가하면서 발바닥이나 발목통증과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지금까지는 일반적으로 정형외과에서 수술 또는 비수술적 요법 등으로 치료받았지만 최근 들어 기능성신발이나 교정구(발보조기)를 사용해 족부질환을 치료하는 페도틱(Pedorthic)이 주목 받고 있다.

    원문기사보기

  • [KTV 국민방송] 생방송 대한민국 1부-사람 中心 일자리가 뜬다

    2108년 5월 23일에 방영된 KTV국민방송 [생방송 대한민국 1부]의 ‘사람 中心 일자리가 뜬다’입니다. 이 코너에 박인식 한국페도틱협회 회장(바이오메카닉스 대표)가 출연하였습니다.

    원문기사보기

  • [EBS NEWS] 꿈을 job아라-발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 페도티스트

    [EBS 정오뉴스] 여러분은 혹시 하이힐이나 플랫슈즈 같은 신발을 즐겨 신으며 발을 혹사하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발에 이상을 느끼고 발 건강의 중요성을 실감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함께 주목받고 있는 직업이 있는데요. 발 건강을 책임지는 '페도티스트'의 역할, 오늘 <꿈을 잡아라>에서 알아봅니다.

    원문기사보기

  • [어린이동아] 이 직업 24시-박인식 페도티스트 만날 어린이 모여라!

    사람은 자신의 발에 꼭 맞는 신발을 신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신체활동이 활발한 운동선수나 발에 장애가 있는 사람은 자신에게 맞지 않은 신발을 오랫동안 신으면 발가락이 퉁퉁 부어 오래 걷기 힘들어질 거예요.

    원문기사보기

  • [환경일보] 이색직업, 페도티스트

    페도티스트는 신발, 발 보조기구 그리고 기타 발에 관련된 페도틱 장치를 사용해 발의 불편을 해소한다. 활동분야는 크게 일반 상업, 스포츠, 의료 분야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 중 국내 페도티스트는 의료분야, 즉 병원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다. 의사가 발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페도티스트는 그에 맞는 신발이나 인솔, 발 보조기구 등을 추천하거나 제작한다. 또 발 질환 예방을 위해 교육과 상담을 하기도 한다.

    원문기사보기

  • [서원대신문] 新직업학개론-발을 바르게 하는 사람, 페도티스트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약 1300개의 직업이 생겨났다고 한다. 사회가 발전하고 다양화됨에 따라 직업의 수는 늘기 마련. 그중 우리가 도전해볼만한 이색 직종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이에 본사에서는 이색 직업을 소개하는 기사를 연재한다. 그 첫번째로 이번 호에는 학우들에게 생소한 페도티스트란 직업을 소개해본다.

    원문기사보기

  • [헤럴드경제] 발 건강증진 의료신발 ‘페도틱’ 전파 구슬땀

    이와 관련해 박 회장은 “미국은 의료, 스포츠, 상업 분야에 걸쳐 많은 페도티스트가 활약하며 페도틱 전문 신발점까지 활성화 되고 있다”면서 “국내도 관련 시장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어 페도티스트는 새로운 직업군으로 향후 전망이 밝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미국에서 당뇨환자용 의료 신발과 인솔(신발 소품)이 국가의료보험을 통해 보급되며 당뇨환자들의 건강 및 편의 증진에 큰 기여를 했다”는 일례를 소개하고 “우리나라도 발 관련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페도티스트로부터 증상별 맞춤 신발을 제작하거나, 페도틱 전문 신발점을 이용할 때 국가적 차원의 보장혜택 마련이 필요하다”는 제언을 덧붙였다. ...

    원문기사보기

  • [연합뉴스] 한국페도틱협회 박인식 회장, 신발 통해 발 질환 치료

    특수하고 정밀한 방법을 통해 인체공학적으로 신발과 깔창, 발보조기 등을 제작하여 기능이 떨어지고 통증이 심한 발 을 회복시키기 위한'페도틱'이란 학문이 있다.1980년대 의학용어사전에도 등재된 페도틱은 미국, 유럽과 같은 많은 선진국에서는 생체역학을 기초로 해서 이미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는 학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페도틱이 도입된건 불과 10여년전의 일이고 2005년에 비로서 한국페도틱 협회(회장 박인식)가 생기면서 ...

    원문기사보기

  • [한겨레] ‘제2의 심장’ 발 건강 관리사

    발 건강과 관련해 ‘페도틱’(pedorthics)이란 학문이 있다. 페도틱은 발의 선천적인 장애, 과사용에 의한 변형, 질환에 의한 통증과 상해 등으로 발의 기능이 떨어져 보행에 어려움이 있을 때, 발의 문제점을 개선하거나 경감시키기 위한 새로운 의료분야다. 그리고 ‘페도티스트’는 발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신발류(신발, 신발 변형, 발보조기구 그리고 기타 다른 페도틱 장치를 포함)를 사용해 치료하는 전문가를 말한다.

    원문기사보기

1